티스토리 뷰

농사

가뭄이 너무 길다.

농사꾼 조선낫 2015.06.09 09:01







갈숲 지나서 산길로 접어들어가

몇구비 넘으니 넓은 곳이 열린다

길섶에 피인꽃 어찌 이리도 고우냐

공중의 찬바람은 잠잘 줄을 모르난다

에헤야 얼라리야 얼라리난다 에헤야

텅 빈 지게에 갈잎 물고 나는간다.


오랜 가뭄에 논도 밭도 다 갈라지고

메마른 논두렁엔 들쥐들만 기어간다

죽죽 대나무야 어찌 이리도 죽었나

옛집 추녀엔 이끼마져 말라버렸네

에헤야 얼라리야 얼라리 난다 에헤야

텅 빈 지게에 갈잎 물고 나는 간다


이 가뭄 언제나 끝나 무슨 장마 또 지려나

해야해야 무정한 놈아 잦을 줄을 모르난다

걸 걸 걸음아 무심한 이내 걸음아

흥 흥 흥겹다 설움에 겨워 흥겹다.

에헤야 얼라리야 얼라리난다 에헤야

텅 빈 지게에 갈잎 물고 나는간다.




가뭄이 너무 길다.

흙먼지만 풀풀 날리고 가뭄에 오갈 들어버린 작물이 당췌 크지를 않는다. 

오랜 가뭄에 농민들 속이 타들어간다.





언제 심어놓은 깨밭인데 여태 이러고 있다냐?

깨 다 볶아져부렀겄다.



잔디도 시커멓게 타고..



논에는 아직 물이 있다.

논을 찾은 원앙 한쌍이 근심스럽게 논을 바라본다.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잔디를 떠낸다.  (0) 2016.10.12
모내기 전투를 마치고..  (1) 2016.06.07
가뭄이 너무 길다.  (0) 2015.06.09
잔디농사 이야기  (11) 2015.05.23
가물에 콩 나듯..  (1) 2014.07.08
나락을 벤다.  (0) 2013.10.07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