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스윈호오목눈이.
이른 아침 바닷가 갈대밭, 소근대듯 작은 소리로 지즐대며 부산히 움직이는 녀석들.. 
우스꽝스럽고 귀여운 낯바닥, 나는 이 녀석들을 보면 쾌걸 조로가 생각난다. 
동족들 소리를 들려주니 가까이 다가와 나를 관찰한다. 

스윈호오목눈이

아자씨.. 뭐여? 

스윈호오목눈이

야들은 어찌하여 눈 주위에 이런 깜장 선이 생겼을까?
볼수락 우습다. 

스윈호오목눈이


워매 이노모 새끼는 또 어쩌다가 이 모양이다여? 
사나운 천적이라도 만났는가, 꽁지는 얻다 빼내쑤고.. 
글 안해도 웃기게 생긴 녀석이 참말로.. 
꽁지깃이 새로 나올까? 이 녀석 장가 가기 쉽지 않겄다. 

행국이 닮은 것도 같고..

스윈호오목눈이

아자씨 깍꿍~

중국 동북부,와 중부, 아무르강 유역에서 번식.
국내에는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철새, 흔하지 않은 나그네새.



'새, 나비, 풀, 꽃 > 새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하는 큰유리새  (0) 2019.07.09
아침나절 저수지, 동림지 큰고니  (0) 2019.01.05
갈대밭의 작은 친구들, 스윈호오목눈이  (1) 2018.12.09
두루미 춤추는 논벌  (0) 2018.12.07
황새  (0) 2018.11.26
노련한 뜸부기  (0) 2018.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