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숲 가득 울려 퍼지는 청아한 울음소리, 사람들은 새 좀 봤다는 나한테 저건 뭔 새냐 물어보곤 한다. 

나는 그저 문 지빠귀 아니겄냐 몰라도 아는 척 답하곤 했다. 

목청 큰 새는 지빠귀류라 속 편히 생각하고 살았다. 

그날도 그랬다. 그저 그렇겠거니..

그러다 만난 녀석, 어라 큰유리새, 짜식 이렇게도 우는구나. 

내 너를 기억하마. 

 

큰유리새 2019. 7. 3 오대산 상원사

 

 

 

'새, 나비, 풀, 꽃 > 새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하는 큰유리새  (0) 2019.07.09
아침나절 저수지, 동림지 큰고니  (0) 2019.01.05
갈대밭의 작은 친구들, 스윈호오목눈이  (1) 2018.12.09
두루미 춤추는 논벌  (0) 2018.12.07
황새  (0) 2018.11.26
노련한 뜸부기  (0) 2018.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