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가을, 우리 동네 말로 가실.
가실하러 집에 왔다.
2주만이다.
껄맠 구절초는 이미 시들어불고 산국이 활짝 피었다.
이제 가을도 저물어가는 터..


낫을 갈아 논으로 간다.
안개가 자욱하니 끼어 이슬 걷힐라문 날 저물게 생겼다.
콤바인 돌 자리 갓 돌리는데 지나가던 할매 한마디 하신다.
"모 숭거놓고는 통 안븨드만 나락 빌 때 됭게 보겄네."
"아따 할매가 으디 갔다 왔든갑만 그요"
ㅋㅋㅋ.


날은 영 깨나들 않고 먹은 술이 알근해져 올 무렵 점심때가 지나고서야 콤바인이 왔다.
나락을 빈다는디 물 쪘던 자리라 그런지 소출이 영 시원찮다. 
농사진 이래 최악이다.
배동할 무렵 결정적 시기에 침수가 되야버리니  재주가 없었던 모양이라. 
물 쪘던 논에서는 두섬꼴로 나왔다. 
말 그대로 반타작.. 그것 참.. 허망하기 짝이 없다. 

 
나락 비는 사이 해가 꼴딱 넘어가고 말았다.

  
나락이 쏟아진다.  

'농업, 농민, 농사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맛비 내리는날  (2) 2013.07.05
모내기 풍경  (0) 2013.05.30
가을.  (0) 2011.10.23
땅콩  (4) 2011.09.18
잡초  (5) 2010.07.29
마른장마  (2) 2010.06.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