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아직 갈지 않은 텃밭이 온통 꽃밭이 되었다. 

큰개불알풀, 흔히 개불알풀꽃이라 부른다. 

꽃이름이 영 부르기 껄쩍지근한 젊잖으신 분들은 봄까치꽃이라 따로 이름지어 부른다. 

하지만 꽃이 지고 열매가 맺히게 되면 얼마나 직관적이고 해학적으로 잘 지은 이름인지 알 수 있다. 

개불알풀꽃은 좋은 이름이다. 




개불알풀꽃의 학명은 'Veronica Persica'라고 한다. 베로니카는 성경에 이름이 나오는 여성의 이름인데 십자가를 지고 형장을 향해 걷던 예수의 얼굴에 흐르던 땀을 닦아주었던 여인이다. 이후 그 여인의 손수건에 예수의 얼굴이 비치게 되었다는..

개불알풀꽃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예수 형상의 사람 얼굴이 보인다 한다. 

그래서 붙여진 히름이라 하네..

관심 있으신 분 잘 들여다보시라. 



'새, 나비, 풀, 꽃 > 풀,꽃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첩홍매  (0) 2015.03.26
동강에 핀 포천구절초  (0) 2014.10.10
큰개불알풀  (1) 2014.04.09
선운산 골짝 변산바람꽃  (0) 2014.03.06
복수초 꽃밭에서 노닐다.  (0) 2014.03.04
바닷가 모래밭 까마중  (0) 2013.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