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폭염,
햇볕 아래 서 있기가 힘이 든다.
하늘은 푸르고 높다. 마치 가을 하늘..
그 하늘에 벌매 한마리 떠다닌다.
그 그늘 아래 쉬고 싶다.


'먹고 놀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수사 단풍놀이  (0) 2018.11.04
태풍의 선물  (3) 2018.08.24
  (1) 2018.07.16
4월의 꽃샘추위  (1) 2018.04.08
화목보일러 교체기  (12) 2018.02.07
동림지 가창오리  (3) 2017.12.1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