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스윈호오목눈이.
이른 아침 바닷가 갈대밭, 소근대듯 작은 소리로 지즐대며 부산히 움직이는 녀석들.. 
우스꽝스럽고 귀여운 낯바닥, 나는 이 녀석들을 보면 쾌걸 조로가 생각난다. 
동족들 소리를 들려주니 가까이 다가와 나를 관찰한다. 

스윈호오목눈이

아자씨.. 뭐여? 

스윈호오목눈이

야들은 어찌하여 눈 주위에 이런 깜장 선이 생겼을까?
볼수락 우습다. 

스윈호오목눈이


워매 이노모 새끼는 또 어쩌다가 이 모양이다여? 
사나운 천적이라도 만났는가, 꽁지는 얻다 빼내쑤고.. 
글 안해도 웃기게 생긴 녀석이 참말로.. 
꽁지깃이 새로 나올까? 이 녀석 장가 가기 쉽지 않겄다. 

행국이 닮은 것도 같고..

스윈호오목눈이

아자씨 깍꿍~

중국 동북부,와 중부, 아무르강 유역에서 번식.
국내에는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철새, 흔하지 않은 나그네새.



'새, 나비, 풀, 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나절 저수지, 동림지 큰고니  (0) 2019.01.05
갈대밭의 작은 친구들, 스윈호오목눈이  (1) 2018.12.09
두루미 춤추는 논벌  (0) 2018.12.07
황새  (0) 2018.11.26
노련한 뜸부기  (0) 2018.07.10
동림 들판 밭종다리  (0) 2018.02.2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