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사

잔디밭에 나타난 두더지

농사꾼 조선낫 2016.07.03 23:52

두더쥐가 아니라 두더지, 우리 동네에서는 뒤지기라 한다. 

다만 색깔과 몸집이 유사할 뿐 두더지는 쥐가 아니다. 

자세히 보니 생김새도 쥐와 영판 다르다. 

튼튼한 앞발과 날카롭게 발달한 발톱, 다소 길쭉한 코는 개미핥기를 닮았다. 

꼬리는 길 필요가 전혀 없는지 짧고 뭉툭하다. 

흙을 뒤집어가며 땅 속을 기어다니기 좋게 진화한 결과겠다. 

눈구녁이 박혀 있는 자리는 있으나 눈알이 있는지 없는지는 알 수 없다. 

실제로 시력은 젼혀 없다 한다. 


이런 녀석이 잔디밭에 나타났다. 

하는 꼬락서니를 보니 단단하게 얽혀 있는 잔디 뿌리를 어쩌지 못한다. 

잔디밭에는 아무런 피해를 줄 일이 없어 보인다. 

예전 철쭉 삽목상에 난입하여 상당한 피해를 입힌 적이 있는데 이 때를 제외하고 나는 이 녀석과 별다른 인연이 없다. 

하도 오랜만이라 반가울 따름이다. 
인삼농사 짓는 영태한테 말했더니 징허니 말질하는 놈이라고 적잖이 적개심을 드러낸다. 

그래도 내 보기에 이명박이 닮은 쥐보다는 한결 낫다. 


두더지


두더지


두더지



'일상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운사 단풍구경  (1) 2017.11.10
강원도 정선에서 멧돼지 사냥을..  (8) 2016.11.28
잔디밭에 나타난 두더지  (1) 2016.07.03
바람  (1) 2016.04.17
닭을 탐하는 두꺼비  (0) 2015.07.11
두꺼비 삼키는 능구렁이  (2) 2015.06.05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