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밤사이 눈이 내렸네

눈 없는 겨울은 삭막하니..

그러니 내렸겠지.



선운사 가는 길은

눈 내리는 중



선운사 스님은

눈 치우는 중



눈 쓰는 중



선운사는 

눈 내리는 중



선운사에 눈이 나린다.

...


눈 나리던 하루가 가고

간 밤에도 눈이 살째기 내렸네


다시 선운사 가는 길

소요산이 끌어 당긴다.

알 수 없는 힘, 그 힘에 이끌려

소요산으로..



실은..

그 누구의 발길도 닿지 않은

숫눈길을 밟고 싶었다.



딱히 길이랄 것도..



그렇다고 아니랄 수도 없는..



숫눈길을 헤쳐간다. 



정상에서 세상을 본다.



어디까지 바다였을까? 

그 옛날에는..



강 건너 선운산,

소요산과 자웅을 겨루는

경수봉을 본다.

...

여기 저기 전화를 돌려봐도

올 사람이 없네

하릴없이

올라온 길 되짚어 간다.



하산



신발이..

눈강아지



집에 돌아와 소요산을 본다.

삼각으로 솟은 장한 기상으로 하여 

장군의 태몽에 등장한 산


장군의 아버지

쩌 산을 한 입에 삼켰다네

그리하여 얻었다네

그 이름 전봉준!


'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량도 지리산  (0) 2019.01.20
지리산에서 새해를..  (0) 2019.01.07
눈 나리는 선운사, 숫눈길 헤쳐 오른 소요산  (0) 2018.12.29
입암산성~청류암 1박2일  (1) 2018.12.27
다시 보자 구봉산아  (0) 2018.12.17
그대 쓸쓸하고 싶거든..  (0) 2018.12.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