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황태국을 끓인다. 

멸치, 황태, 양송이, 마늘, 계란, 양파, 청양고추, 대파..

순서대로 적당시간씩 팔팔 끓인다. 

나는 모든 요리에 마늘, 양파, 청양고추, 대파를 넣는다.  

 

 

오래된 새우젓, 고개미젓 혹은 세하젓, 아닐 수도 있고..

얼마나 오래 된건지 알 수 없다. 

이걸로 간을 하니 국물 맛이 예술이 되네. 

소금, 간장으로 간한 것하고는 다른 칼칼하고 씨원한 맛을 낸다. 

요것이 핵심이다. 

 

스무살 먹어가는 오래된 법성토종 반주 삼아 밥 한그릇 뚝딱..

법성토종은 오래 돼서인지 독특한 향이 많이 순화되었고 목넘김이 부드럽다. 

부드럽게 넘어가 뱃속 깊은 곳에서 불꽃으로 타올라 뱃구레를 후끈하게 달군다. 

좋아요, 아주 좋아요..

 

'먹고 놀고.. > 먹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메밀국수  (0) 2019.07.09
꼴뚜기볶음  (0) 2019.06.04
황태국에 법성토종  (0) 2019.05.21
페루산삼 마카 얼지  (0) 2018.11.18
그야말로, 이름 그대로 실가리된장국  (0) 2018.11.13
가을 붕어찜  (2) 2018.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