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웃집 아짐 후타리 너머로 애타게 부르더니 막 건져낸 실가리 한보따리, 된장 한양판을 건넨다.
된장은 두고 먹는다 치고 실가리는 언제 다 먹는다냐..
일단 한 댓새는 실가리된장국으로 밀고 나가야겄다.
실가리가 만들어지기까지 어떤 공력이 들어가는지 나는 알지 못한다.
허나 실가리된장국은 무척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실가리 잘게 썰어 한뚝배기 빡빡하게 넣고, 된장 아까라 말고 한숟갈 듬뿍 .
오로지 된장만으로 간을 맞춘다. 
다진마늘 적당히, 청양고추 양껏 투여. 
끝. 

무슨 육수 따로 낼 것 없이, 다른 양념 없이 이렇게만 해도 충분히 맛나다. 
본연의 맛에 충실한 그야말로, 이름 그대로 실가리된장국. 

한그럭 뚝딱, 남김 없이..


'먹고 놀고.. > 먹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루산삼 마카 얼지  (0) 2018.11.18
그야말로, 이름 그대로 실가리된장국  (0) 2018.11.13
가을 붕어찜  (2) 2018.09.11
파프리카 볶음  (0) 2018.07.20
메밀국죽  (0) 2018.05.14
민물새우탕  (0) 2017.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