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아이 후타리 호박 좀 따다 히먹으란 말이.."

시시때때로 실가린나 뭇나 후타리 너머로 챙겨주시는 웃집 아짐 애원하다시피 신신당부한다. 

차마 외면할 수 없어 태풍을 무릅쓰고 어덕을 기어올라 하나 따왔다. 

무엇을 해먹을꼬 하니..

 

뚝배기에 물 받아 멸치, 마른 새우, 황태 넣고 뚝배기 달구다가 애호박 나박나박 썰어 넣고 팔팔 끓인다. 

다진 마늘 양껏, 간은 오로지 곰삭은 새우젓으로..

양파 반쪽 썰어 넣고 다 끓였다 싶을 때 청양고추, 대파 투척하고 마무리. 

황태호박국 되시겄다. 

시원하고 좋다. 애호박찌개는 저리 가라 하네. 

 

'먹고 놀고.. > 먹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태호박국  (0) 2019.09.08
베트남 메밀국수  (0) 2019.07.09
꼴뚜기볶음  (0) 2019.06.04
황태국에 법성토종  (0) 2019.05.21
페루산삼 마카 얼지  (0) 2018.11.18
그야말로, 이름 그대로 실가리된장국  (0) 2018.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