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뙤밭에 호박이 넝쿨째.. 

내 진즉 걷어낼까 했으나 밤톨만이나 한 애호박 키워 묵자 하고 내비뒀다. 

제법 컸다. 오늘 점심은 호박이다. 

 

 
 

호박에는 새우가 잘 어울린다. 

새우, 마늘, 양파, 엊그제 따온 노루궁뎅이버섯 넣고 팔팔 끓인다.

아쉽게도 청양고추가 없다.

오직 새우젓, 간을 맞춘다. 

 

강된장을 만든다. 

넣는 것은 내나 같다. 

마늘, 양파, 된장, 노루궁데이, 물, 거기에 쇠고기 , 북어 약간.. 

어지간히 넣을만한 것 다 넣고 졸인다. 

뚝딱 한 상 잘 처려졌다. 

 

 
 

깊어가는 가을 애호박에 호박잎으로 한 끼를 잇댄다. 

'먹고 놀고.. > 먹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호박  (0) 2019.10.11
능이, 송이, 버섯 산행  (0) 2019.10.10
황태호박국  (0) 2019.09.08
베트남 메밀국수  (0) 2019.07.09
꼴뚜기볶음  (0) 2019.06.04
황태국에 법성토종  (0) 2019.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