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얼마 전 공력 높은 호래비 집에서 하루를 묵고 받은 아침밥상. 

그 밥상에 볶은 된장이 있었다. 어찌 만드는가 물었다. 

우렁이, 멸치, 청양고추, 들기름.. 물 쩨까 넣고 볶으면 된다 했다. 

그처럼 간편한데 이런 맛이 나온단 말인가? '나도 해 먹어야겠다', 가슴에 새겼다.

우렁이살 사놓고 집에서 밥 먹을 날을 기다리다 기다리다 드디어 나도 된장을 볶았다. 

물이 약간 많아 지졌다 말해도 별반 그르지 않겠다.  

 

멸치 다듬어 우렁이살, 다진 마늘, 달군 뚝배기에 들기름 쳐 살짝 볶다 물 자작하게 붓고, 된장 퍽퍽 퍼 넣고 달달 볶는다. 적당한 시기에 대파, 청양고추 댓 개 썰어넣고 들들 볶는다. 

들기름 좀 더 치고 끝, 맛을 봤다.

'하~!'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내 오늘 이걸 끝내 다 먹고 말지..

반주 한 잔 곁들이면 그뿐 굳이 다른 반찬 필요 없겠다.  

 

 

경계가 모호할 따름 반주는 음주가 아니라 했다. 

밥 다 먹고 된장 먹다 술 마시다..

좀 짜다. 

 

 

해서 차렸다. 만두 다섯 개 찌고, 참송이 두 개 썰어 한상 가득..

소주 1병이 사라졌다. 

밥이 안주로 변하고 소주 1병이 사라졌으니 이건 반주가 음주로 화한 것이다. 

된장볶음이 음주를 불렀다. 

 

'먹고 놀고.. > 먹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렁이 된장볶음  (0) 2020.01.23
가을 호박  (0) 2019.10.11
능이, 송이, 버섯 산행  (0) 2019.10.10
황태호박국  (0) 2019.09.08
베트남 메밀국수  (0) 2019.07.09
꼴뚜기볶음  (0) 2019.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