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야동 전문가가 기획한 야생에서의 하룻밤, 이름하여 '불편한 여행'. 야생동물과의 만남, 천수만 살쾡이가 표적이라 했다.
저 건너 잔솔밭에 야영 자리 봐 두고 간월호 양편을 한 바퀴 휘돌며 새들을 본다. 해 질 무렵 돌아와 무인 카메라 설치하고 텐트 치고 밥 먹고.. 여기까지는 좋았다. 그런데 술이 과했다. 그것도 몹시..

인사불성이 되어 쓰러져 자다 새벽녘 소변보러 나섰다가 그만 길을 잃고 말았다. 
구신에 홀린 듯 족히 두어 시간은 헤매다 희뿌연 날이 밝아올 무렵에야 다시 텐트로 돌아올 수 있었다.
방향을 가늠하며 기를 쓰고 길을 찾았으나 같은 자리를 빙빙 맴도는 마법에 걸렸던 모양이라, 이른바 환상방황(環狀彷徨)..
끊임없이 걸었으나 도무지 천지분간이 되지 않았다. 달랑 반팔 티 하나 입고 있었다. 
문득 이러다 큰일 나겠다 싶었다. 가던 걸음을 멈추고 곰곰이 생각했다. 같은 자리를 맴돌고 있다는 걸 어렴풋 깨달았다. 이번에는 어디가 나오건 끝까지 이 길 따라 앞으로만 가자 하고 걸었다.
온갖 추리 끝에 뒤로 돌아 걸었던 듯하다. 분명치 않다. 좌우튼 그러니 나오더라. 
텐트에는 다시 들어갈 형편이 못되었다. 차에서 잠을 청했다. 차 안이 덥혀지는 동안 얼마나 떨었던지 지금 생각해도 치가 떨린다.  그리하여 이튿날 계획은 몽땅 뭉그러지고 말았다. 

적막한 들판, 스산한 길바닥 위에서 27년 전 밤이 떠올랐다.
함박눈이 펑펑 내리던 밤, 변산반도 고사포에서 송년회를 하고 있었다. 
누군가와 눈이 맞았다. 술자리를 벗어나 눈을 맞으며 들길을 걸었다.
처음에는 좋았다. 얼마나 낭만적이었던지. 그런데 숙소로 돌아갈 수 없었다. 
도무지 길을 찾을 수 없었다. 길을 찾아 하염없이 걸었다.
그때는 둘이었다. 그러니 따뜻했지, 심지어 가슴은 뜨거웠다.

하지만 천수만의 밤은 다소 끔찍했다. 
잔솔밭에서는 부엉이가 밤을 새워 울었다.
아마도 칡부엉이였을 게다.

독수리, 어린새
황조롱이, 암컷
황조롱이, 수컷
귀앵이
새매, 어린새
말똥가리, 암컷
쇠기러기
 
 
큰고니
흰꼬리수리, 어린새
때까치, 수컷 겨울깃
고라니, 나는 듯 뛴다.
노랑턱멧새, 수컷

건너 잔솔밭, 내가 헤매인 궤적을 그릴 수 있다면..
북극성을 감도는 애기별 같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