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짜장면에 이과두주 두병 묵고..

저렴하게 묵었는데..

 

신들린 듯 장작을 뽀개부렀다.

날 저무는지도 모르고..

아들놈이 고생했다. 술도 안묵고


자~알 탄다.

아 따솨.

 

술이 깨니

온 몸이 뻑적지근하다.

'먹고 놀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뱀과 참개구리  (1) 2013.06.23
돼야지 몰러 나간다~ 멧돼지 사냥을 나간다.  (0) 2013.02.26
이과두주..  (0) 2013.02.20
김천 휴게소 휴게텔  (0) 2013.01.21
우리집에 댕갱이가 왔다.  (5) 2013.01.19
도끼질의 진수를 보여주마!  (2) 2013.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