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꾼 조선낫의 세상살이

어제가 보름, 오늘쯤이면 물이 높아 도요새들 보기 좋겠다.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만조에 맞춰 갯벌에 들어간다.

갯등은 섬이 되었다. 

거기 도요들이 모여 있다. 

간혹 큰뒷부리가 섞인 중부리도요 무리, 여름옷을 입어 배가 까맣게 된 민물도요 무리, 소수의 꼬까도요, 노랑발도요 몇 마리, 개꿩, 갯등에서 번식 중인 쇠제비갈매기 무리, 왕눈물떼새, 종종거리고 뛰어다니는 흰물때새, 의젓한 검은머리물떼새..

 

그러나 나의 관심사는 오직 좀도요 무리에 섞여 있을 넓적부리도요를 찾는 것이다. 

하지만 다 붙잡고 물어봐도 없더라.

다들 외면하고 제 볼일만 보더라. 

 

 

얘들아 넓적부리 못 봤냐~ 

몰라요. 바뻐요. 건들지 마요. 

도요들은 바쁘다. 다시 먼 길 떠나야 하니..

 

내 분명히 봤어~ 넓적부리 나와! 안 나와~

 

없네.. 내 분명히 본 듯 한데..

미안하다. 얘들아.

좀도요와 세가락도요, 넓적부리가 딱 있을만한 조합인데 말이다. 

근디 왜 죄다 짝다리다여?

 

깨금발 달리기 시합 한번 하까? 

 

 
 
 

반칙 하문 안되제..

 

하이고 되다. 

 

 

망원경 없이 현장 확인이 어려워 이 무리를 꽤 따라다녔지만 넓적부리는 결국 보지 못했다. 

여름옷을 입은 녀석을 보고 싶었는데..

 

 
 
좀도요

 

'새, 나비, 풀, 꽃 > 새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갯벌 나그네  (0) 2020.05.09
숲새  (0) 2020.05.02
들꿩  (0) 2020.04.28
참매  (1) 2020.03.08
흰죽지수리  (0) 2020.03.05
만경강 느시  (0) 2020.01.18